김연경 “8강전 좋은 결과 있길”…황선우도 댓글 응원



‘배구 여제’ 김연경(33·상하이)이 ‘2020 도쿄올림픽’ 8강전을 앞두고 각오를 밝혔다. 김연경은 3일 인스타그램에 “8강전 상대가 정해졌고 이제 경기만 남았다”며 “지금까…
기사 더보기


스포츠토토 분석!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