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동 걸린 쌍둥이 자매의 그리스 이적…FIVB 승인 여부가 최대 변수



학창 시절 학교 폭력(학폭) 사태 논란으로 V리그에서 설 자리를 잃은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가 그리스의 PAOK 테살로니키와 계약을 추진하고 있지만 난항을 겪고 있다. 이…
기사 더보기


스포츠토토 분석!


추천 기사 글